뒤로가기 버튼

사진

여기。나를 두고 갈게요

흘러간 시간은 다시 돌아오지 않습니다. 하지만 그 시간을 기억할 수는 있습니다. 그래서 우리는, 다시 돌아오지 않을 그 시간을 기억하기 위해 무언가를 남깁니다. 그 무언가는 어떤 물건일 수도, 어떤 기억일 수도 있습니다. 10대의 끝자락에 서 있는 지금의 나. 다시 돌아오지 않을 10대를 기억하기 위해 이 책을 남깁니다. “여기。나를 두고 갈게요”

작품 작품 작품 작품 작품 작품